top of page

매일 찾아오시는 주님
영국의 한 병원에 어떤 지긋한 중년 신사가 찾아왔습니다.
오전에 정원을 손질하다가 날카로운 가시에 손이 찔렸는데 유난히 치료를 재촉했습니다.
“교외의 요양원에 있는 아내와 점심식사를 하기로 약속해서 그럽니다. 1주일 동안 오늘만 기다렸거든요.”
신사의 아내는 알츠하이머에 걸려서 5년 전부터 요양원에서 지내고 있다고 했습니다.
의사는 “바쁘게 가시려는걸 보니 아직 남편을 알아보 시나보죠?”라고 물었습니다.
“아니요, 사실은 제 얼굴을 전혀 알아보지 못합니다. 벌써 4년 정도 된 것 같습니다.”
“선생님을 못 알아보신다고요? 그런데 왜 그렇게까지 서두르시는 거 죠?”
“아, 사실은 제가 아내를 너무 보고 싶어서요. 아내는 절 못 알아봐도 제가 아내를 알아보지 않습니까?”
신사의 대답을 들은 의사는 깊은 감동을 받아 최선을 다해 서둘러 상 처를 치료해주었고,
신사는 고맙다는 인사와 함께 기쁜 표정을 지으며 아내를 만나러 떠났습니다.
우리가 하나님을 알지 못할 때도 하나님은 우리를 알고 계셨고, 기다리고 계셨고, 또 사랑하고 계셨습니다.
오늘 우리에게 임하는 주님의 사 랑의 손길을 체험하고, 아직 그 손길을 알지 못하는 사람들에게도
그 사실을 전해주십시오. 반드시 하는 모든 일이 다 형통합니다.

주님! 날 향한 주님의 시선을 하루도 외면하지 않게 하소서!
오늘도 주님이 함께하심을 믿고 그 사실을 남에게 전하십시오.                            
<김장환 큐티365>

Worker with Ladder

**예화 : 잃은 것과 얻은 것
노년에 주님을 믿고 그리스도인이 된 부자 할머니가 손녀와 함께 거리를 걷고 있었습니다. 그때 거지가 그들에게 다가와 손을 벌립니다. 할머니는 아무 말 없이 거지의 손에 돈을 쥐어줬습니다. 얼마 걷지 않아 다음 블록에서는 자선냄비가 그들을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이번에도 할머니는 지폐를 꺼내어 자선냄비에 넣었습니다. 자기 할머니의 행동을 유심히 지켜보던 손녀가 말했습니다.
❝할머니, 크리스천이 되신 후 잃어버린 게 많으시죠.❞ 할머니는 빙그레 웃으며 답했습니다.
❝암, 꽤 많이 잃어버렸지. 이 할미의 조급한 성격, 남을 헐뜯는 버릇, 의미 없는 오락, 사교모임에 나가 낭비하는 시간이 없어졌으니까.
그것뿐인 줄 아니. 탐욕스럽고 이기적인 마음까지도 사라졌으니 참 많이 잃어버린 셈이지.❞
자신이 잘하는 것으로 섬기자. 이것이 하나님 나라를 사는 사람이다.       
 <김장환 큐티365>

하나님께 꾸어드리세요.

마르틴 아브제이치라는 구두장이가 있었습니다. 그는 아내와 아이들이 죽은 후 하나님을 원망하며 살았는데,
어느 날 한 친구의 추천으로 성경을 읽으면서 다시 하나님을 믿고 감사하며 살아가고 있었습니다.


어느 날 꿈에 주님이 “내일 내가 너에게 찾아가겠다”고 말씀하셨습니다. 그래서 아브제이치는 다음 날 하루

종일 주님을 기다렸습니다. 할아버지는 예수님을 맞이하기 위해 좋은 옷으로 단장을 하고 성탄절에 특별히

쓰는 커피 주전자를 난로 위에 올려놓고 온 집안을 깨끗하게 청소도 하였습니다.
기다리는 예수님은 보이지 않고 거리의 청소부만 보이는 것이었습니다. 할아버지는 청소부를 향해

“이리 들어와요. 추운데 몸이나 녹이고 커피라도 들어요”라고 하시며 그들을 맞이해 들이고 정성껏 대접하며

몸을 녹이도록 했습니다.
 

점심때가 다 되어도 예수님은 오시지 않았습니다. 대신 그의 눈에 들어온 것은 더러운 누더기 옷을 걸친 여인이

홑이불에 어린 아기를 감싸고 걸어가는 모습이었습니다. 할아버지는 그 여인을 측은히 여기고 가게 안으로

들어오도록 했습니다. 빨갛고 시퍼렇게 얼어 있는 아기의 발을 할아버지는 보게 되었습니다.

할아버지는 아기에게 신발을 신겨 주고 싶은 마음이 들었습니다. 그래서 조그마한 양말과 신발을 신겨

보았습니다. 신기하게도 꼭 맞았습니다.아기와 여인은 감사하고 행복한 표정을 지으며 가게 문을 나섰습니다.

어느 듯 마을에 저녁 기운이 몰려왔습니다. 할아버지는 저녁 준비를 위해 스프와 빵을 데웠습니다.
그 때 과일을 훔쳐 달아나는 어린이를 발견하였습니다. 과일 가게 주인은 그 어린아이를 붙잡아 때리며

경찰서로 끌고 가고 있었습니다. 할아버지는 과일가게 주인에게 "그 아이가 배고 고파서 그런 짓을 했으니

용서해주시오. 내가 대신 과일 값을 지불하지요" 라고 말했습니다. 할아버지 말에 마음이 풀어진 과일가게

주인은 그 아이를 용서했고 그 아이도 정직하게 살겠다며 용서를 빌었습니다.

늦은 밤이 되기까지 기다리던 예수님은 오시지 않았습니다. 할아버지는 실망한 마음으로 잠자리에 들었습니다.
꿈에 예수님이 다시 찾아오셨습니다. 할아버지는 예수님께 물었습니다.

“예수님 왜 저에게 오시지 않으셨나요?”
“나는 너를 청소부로, 아기 안은 여인으로, 가난한 어린아이로 세 번이나 너를 찾아갔었단다.”

할아버지는 참으로 행복했습니다.톨스토이 단편소설 ‘사랑이 있는 곳에 신이 있다’에 나오는 얘기입
니다.

© 2022 iDreambox. All rights reserved.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