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Parallel Lines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에 러시아와 전쟁중 가족의 생명위해  빨간차 훔친 사람의 양심고백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에 피난을 가지 못하고 방공호에 피신해 있던 한 가족이 있었습니다.

 폭탄은 여기저기서 터지고 머리 위에서는 수시로 미사일이 떨어졌죠. 죽음의 위기를 느꼈습니다.

 그는 상황이 악화되자 키이우를 떠나기로 마음먹었습니다. 하지만 차량도, 휘발유도 구하기 어려웠죠.

 그때 눈에 띈 것이 엉망이 된 도로에 서 있는 빨간 차 한 대였습니다. 가까이 다가가서 보니 열쇠가 꽂혀

있었고 시동을 틀어보니 연료도 가득 채워져 있었습니다.마치 피난을 가기위해 대기중인차량 같았습니다

그는 2시간 동안 지켜보았지만 아무도 나타나지 않았습니다. 그는 마침내 가족을 태우고 그 차를 몰고
키이우에서 남서쪽으로 200킬로 떨어진 빈니차에 도착했습니다.  거기에 친척이 살고 있었기 때문입니다.

 무사히 키이우를 빠져나오기는 했지만 그는 남의 차를 훔쳤다는 죄책감으로 마음이 편치 않았습니다.
그가 차를 훔친 탓에 누군가 피난을 나오지 못해 목숨을 잃을 수도 있다는 생각 때문이었습니다.

그가 차를 뒤진 끝에 글로브 박스를 열어보니 전화번호가 있어서 차주인의 번호라 생각하고 전화를

걸었습니다

 “미안합니다. 제가 가족을 구하기 위해서 당신 차를 훔쳐 타고 피난 나왔어요.”전화를 건 그는 떨리는
목소리로 이렇게 고백했습니다. 차 주인의 첫 마디는  뜻밖에도 “하나님 감사합니다”였습니다. ​

차 주인은 주춤대는그에게 “걱정하지 마세요. 하나님이 당신 가족을 살리신 것입니다.” 하면서 사실을
이야기했습니다.“내게는 차가 4대가 있었고 우리 가족들은 그중 한 대인 지프차로 이미 탈출했습니다”
라고 안심시켰습니다.

그리고 이렇게 덧붙였죠. “나머지 차에 연료를 채우고 열쇠를 꽂은 채로 각각 다른 장소에 세워뒀습니다.
글로브박스에는 내 전화번호를 남겼고요. “두 대의 차를 타고 피난 가신 분들도 전화가 왔어요.
당신이 마지막으로 전화를 하신 거예요. 몸조심 하세요. 곧 평화가 올거예요.”


 세르바씨와 그 가족 모두는 뜨거운 감사의 눈물을 흘렸습니다. 차 주인은 누군가 차를 훔쳐주기를 간절히 

기도했던 겁니다. 한 생명이라도 더 살 수 있도록 배려해 준 것이었습니다. 이 사연은 우크라이나의전직

외교관인 '알렉산드르 셰르바'씨가빨간 차량 사진과 함께 트위터에 공유하면서 세상에 알려졌습니다.
이름모를 차주인을보면서 우리는 전쟁으로 피폐해가는 세상속에서도 사랑과소망을 발견합니다.남을
생각

하는 여유로운 마음이 행복을 안겨줍니다. 작은 일에서부터 사랑을 실천하는 것이 크리스천의   삶입니다.

uk.jpg

미국인 에반스라는 사람이 겪은 실화이다. 어느 날 그는 시골길을 차로 달리다 고장난 차 때문에 애를 먹고 있는 사람을 도와 주었다. 도움을 받은 사람이 돈으로 사례를 하려 하자
그는 “다음에 다른 차가 고장난 것을 보면 도와 주라”고 말하고 떠났다. 두 주일 후 그의 아버지가 길을 가던 중 타이어가 펑크나 곤경에 처하게 되었다. 그 때 어떤 운전수가 수리해
주며 한 말이 “2주일 전 어느 사람의 말대로 하는 것입니다”라고 했다. “가난한 자를 불쌍히 여기는 것은 여호와께 꾸이는 것이니 그 선행을 갚아주시리라”(잠 19:17)   *
인터넷예화

**제정 러시아 때 있었던 일이다. 황제인 이바노프 3세가 어느 날 밤 허름한 옷을 입고 시찰에 나서 이 집 저 집 돌아 다니며 재워줄 것을 간청하였으나, 모두 거절당했다.
<거지황제>를 유일하게 반긴 사람은 막 해산한 아내를 둔 가난한 농부였다. 사람 사는 정을 느끼며 하룻밤을 보낸 황제는 다음 날 본래의 모습을 하고 이 농가를 찾아와  깜짝 놀라 벌벌
떠는 농부에게 금 한 자루를 주며 말했다. “나의 친구여, 새로 태어난 아들을 나의 양자로 삼겠소.”  *
인터넷예화

‘모지스 할머니’로 불리며 미국인이 가장 사랑하는 예술가 중 하나로 손꼽히는 화가가

있었습니다.오랫동안자수를 놓다가 관절염으로 자수를 놓기 어려워지자 바늘을 놓고

붓을 들었습니다.

그때 그녀의 나이76세. 한 번도 배운 적 없이 늦은 나이에 시작한 그녀만의 아기자기

하고 따뜻한 그림들은 어느 수집가의 눈에 띄어 세상에 공개되었습니다.

88세에 ‘올해의 젊은 여성’으로 선정되었고 93세에는 [타임] 지 표지를 장식했으며,

그녀의 100번째 생일은 ‘모지스 할머니의 날’로 지정되었습니다.
 

이후 존 F.케네디 대통령은 그녀를 ‘미국인의 삶에서 가장 사랑받는 인물’로

칭했습니다. 76세부터 101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나기 직전까지 왕성하게 활동하며

1,600여 점의 작품을 남겼습니다.

“인생에서 너무 늦은 때란 없습니다”라는 그의 책에서“꿈과 열정이 남아 있는한

우리는 늙지 않습니다.” 성경에서 아브라함은75세에 하나님께서 주시는 자손의

복의 꿈을 붙잡았습니다.
 

모세는 80세에 하나님께서 주시는 출애굽의 꿈을 붙잡았습니다. 갈렙은 85세에

하나님께서 주시는 꿈을 붙잡고 헤브론 산지를 점령합니다.

© 2022 iDreambox. All rights reserved.

bottom of page